본문 바로가기

'계엄문건' 의혹 윗선 수사 본격화…김관진, 한민구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8.10.18 22:19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동부지방검찰청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군·검 합동수사단'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동부지방검찰청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군·검 합동수사단'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군·검 합동조사단(합수단)이 윗선 수사를 본격화했다. 합수단은 18일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민구 전 국방부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과 군이 합동으로 수사를 시작하고 84일 만이다.
 
지난 탄핵 정국에서 기무사가 계엄령을 검토한 배경에 누가 있는지가 조사의 핵심이다. 합수단은 계엄령 문건이 헌정 질서를 마비시킬 계획을 세우고, 일부 단체에 '맞불 집회'를 조장해 적법한 범위를 넘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오전 10시쯤 김 전 실장은 합수단이 꾸려진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며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느냐"는 질문에 "관여한 바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합수단은 오후 8시쯤까지 김 전 실장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했는지, 청와대 등 윗선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실장은 조사를 마치고 오후 8시50분쯤 동부지검을 나와서도 "군에 계엄령 검토 지시했다는 의혹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관련이 없음을 충분히 설명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청와대 차원에서 문건 작성에 개입했느냐"는 질문에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함께 소환된 한 전 장관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게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조 전 기무사령관의 행방은 오리무중이다.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달 20일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여권 무효화 및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절차에 착수했다.
 
합수단은 전날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도 소환해 조사했다. 장 전 육참총장은 이번 계엄령 문건에서 계엄사령관 내정자로 추천된 인물이다. 계엄사령관은 일반적으로 대통령이 국군 의전서열 1위인 합참의장을 임명하지만, 계엄령 문건에는 서열 2위인 육군참모총장이 내정돼 있다.
 
오원석·박태인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