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동성애, 헌법 행복추구권에 따라 행사할 수 있는 것"

중앙일보 2018.10.18 18:43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애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행복추구권에 따라서 행사할 수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 현장에서 “동성애에 찬성하느냐”는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의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홍 의원의 질의 과정에선 해프닝도 벌어졌다. 홍 의원이 동성애에 대한 입장을 물으면서 “동성동본에 찬성하느냐”라고 질문해 한동안 국감 현장을 어리둥절하게 만든 것이다. 홍 의원 두세 차례 더 “동성동본에 찬성하느냐”고 물은 뒤에야 “동성애에 찬성하느냐”고 질문을 바로잡았다.
 
이어 홍 의원은  "작년에 서울광장 퀴어축제에 가봤더니 가릴 곳을 가리지 않고 노출된 상태에서 민망한 활동을 하고 있었다"며 "외국 사람까지 전부 참여하는 퀴어축제를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5천년 역사를 계승하지는 못할망정 완전히 망가뜨리고 있는 문제를 서울시가 방치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시장은 "성적 소수자 문제는 개인적으로 동의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라며 "동의하느냐의 문제보다는 헌법에 보장된 행복추구권에 따라서 행사할 수 있는 것이라고 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퀴어축제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자극적인 표현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왜 퀴어축제를 하느냐는 한국당 이채익 의원 질의에는 "서울광장은 누구에게나 개방된 시민의 광장"이라며 "퀴어축제를 지지하는 사람도 광장을 쓸 수 있지만 반대하는 사람도 쓸 수 있다"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