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립대 교수, 자기과에 편입한 아들에 '올 A+'

중앙일보 2018.10.18 17:01
서울과학기술대학교.[사진 제공=서울과학기술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사진 제공=서울과학기술대]

 
국립대에 재직하는 교수 A씨가 자신의 아들 B씨에게 전과목 최고평점(A+)을 준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는 18일 국립대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자녀가 아버지 수업을 8과목 수강하고 모두 A+를 받은 일이 확인돼 학교 측이 자체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B씨는 다른 학교를 다니다 2014년 이 학교 A씨의 학과에 편입했다. 이후 B씨는 A교수의 수업에서 모두 A+를 받았다. 다른 교수에게 낮은 점수를 받은 과목 중 A교수의 강의를 재수강해 A+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A교수가 아들이 학교를 다니는 동안 강의 수를 늘렸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한 학기 평균 3과목 이하로만 강의하던 A씨가 아들의 편입 이후 강의를 5~6개 늘렸다고도 지적했다. B씨가 졸업한 후에는 2개 이하로 줄인 일도 확인됐다.
 
B씨는 다른 학과 출신임에도 편입 당시 이 학교 교수들에게 평균 96점의 면접 점수를 받아 공동 2등으로 합격했다. A교수와 해당 학과는 또 교직원의 자녀 등 친인척이 편입할 경우 학교 측에 신고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B씨의 편입 사실을 숨겼다. 교육부 종합감사, 2015년·2017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자료에서도 이 사실을 누락시켰다.
 
한편, 서울과기대에서는 한 직원의 자녀 3명이 모두 이 학교 또는 산학협력단 등에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져 자체 감사가 진행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