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유승민 한국당으로 갈 리 없다…명분 없어"

중앙일보 2018.10.18 16:56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바른미래당에서 11명이 자유한국당으로 갈 것이란 소문이 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 내가 아주 점잖은 분으로 아는데 어떻게 이런 시중에 (떠도는 말을 할 수 있느냐). 저는 처음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손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가 한국당으로 갈 가능성에 대해 "그럴 리 없다"고 일축했다.  
 
손 대표는 "유 전 대표가 새누리당을 뛰쳐나올 때 개혁적인 보수를 표방하며 바른정당을 세웠고, 대통령 후보도 나갔다. 지금 한국당의 저런 행태를 보이는데 유 전 대표가 무슨 명분을 갖고 들어가겠느냐"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영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였다.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하고 구속시킨 정당에서 박근혜를 다시 끌어들이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정미 대표는 17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바른미래당에서 11명의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 간다는 얘기가 여의도 바닥에 돌고 있다"라며 "자유한국당의 바람인지 아니면 실제로 그렇게 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들은 얘기"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