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북핵 라인업 완성…동아태 차관보에 대중 강경파 군 출신 스틸웰

중앙일보 2018.10.18 16:2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동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차관보에 데이비드 스틸웰 예비역 공군 준장을 지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지명자[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지명자[연합뉴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스틸웰 지명자는 35년 이상 조종사,지휘관, 한국어 어학병 등으로 근무한 공군 출신으로 2015년 준장 예편했다”며 “현재 하와이에 있는 인도태평양사령부 내 중국 포커스그룹의 소장이며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이스트웨스트센터 선임 방문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어와 중국어에 능통하고 일본어도 구사하는 스틸웰 지명자는 대중 강경파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가깝다. 스틸웰 지명자는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에 근무하던 시절 당시 태평양사령관(현 인도태평양사령관)이던 해리스 대사와 긴밀히 일했다고 한다. 
해리스 대사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격 차출한 인사란 점과 스틸웰 지명자가 해리스 대사의 측근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스틸웰의 발탁은 한반도에 ‘폼페이오 라인’을 구축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특히 해리스 대사와 스틸웰 모두 ‘군 출신 대중 강경파’여서 한반도에 대중 강경파가 전진 배치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온건파였던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을 빼고 그 자리에 미국 중앙정보국(CIA)을 책임지던 폼페이오를 임명한 데 이어, 군 출신임에도 이념적 보수는 아니었던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내보낸 뒤 과거 ‘네오콘’이었던 존 볼턴을 후임에 앉혔다. 여기에 동북아 정책의 핵인 동아태 차관보에 스틸웰을 지명해 강경파를 추가하며 북핵 협상을 앞두고 대북 라인업도 완성됐다. 
스틸웰 지명자는 한국과 일본에서 수년간 F-16 전투기를 조종한 경험이 있고, 1980∼83년 미 군사 언어학교에서 한국어 어학병으로 교육을 받은 데다 93∼95년 군산기지에서 근무한 경력도 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연합뉴스]

이와 관련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앞서 “스틸웰이 선택된다면 중국의 급부상에 대처하고 중국의 나쁜 행위들에 대응하는 데 보다 적극적 역할을 취해야 한다는 데 있어 볼턴 보좌관이나 폼페이오 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과 뜻이 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ㆍ중ㆍ일을 포함한 아시아 31개국과의 외교 관계를 관리ㆍ감독하는 요직인 동아태 차관보는 지난해 3월 대니얼 러셀 전 차관보가 사임한 뒤 대행체제로 유지돼 왔다. 지난해 12월 수전 손턴 당시 차관보 대행이 차관보로 지명됐지만 대중 온건파라는 이유로 미 상원의 인준 표결이 미뤄지면서 지난 7월 사임했다. 스틸웰이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19개월여만에 동아태 차관보 자리가 정상화되는 셈이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