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퓨마잃은 대전동물원, CCTV먹통에 근무수칙 안지켜

중앙일보 2018.10.18 16:05
퓨마 사육장에 2인1조로 출입해야 하는데도 직원 혼자 드나들었다. 사육시설 폐쇄회로(CC)TV는 고장 난 채 방치돼 있었다.

대전시 퓨마 탈출 사건 감사결과 발표
2인1조 사육장 출입 등 기본 안전수칙 어겨
CCTV는 고장난 채 방치되거나 저장기능없어

 
시민들이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를 추모하고 있다. [중앙포토]

시민들이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를 추모하고 있다. [중앙포토]

대전시가 지난 9월 18일 발생한 대전오월드(동물원) 퓨마 탈출 사건을 특별 감사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퓨마 사육장은 2인 1조로 출입해야 하는 근무규정을 무시하고 사건 당일 오전 8시쯤 보조사육사(공무직) 혼자서 사육장을 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때 보조 사육사는 사육장을 나으면서 출입문이 열려 있는 데도 확인하지 않았다. 
사육장에 기르던 퓨마 4마리 가운데 1마리가 사라진 것은 이날 오후 5시쯤에야 파악된 것으로 감사결과 드러났다. 대전오월드측은 지난 9월 한 달 중 13일 동안 직원 1명이 사육장을 출입하도록 근무조를 편성했다.  
 
지난 9월 18일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탈출 4시간30여분 만에 엽사에 의해 사살된 퓨마가 동물원 내 동물병원 구조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스1]

지난 9월 18일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탈출 4시간30여분 만에 엽사에 의해 사살된 퓨마가 동물원 내 동물병원 구조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스1]

게다가 퓨마 사육시설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7대 가운데 2대는 사건 발생 당시 고장이 난 채 오랫동안 방치돼 있던 것도 확인됐다. 고장이 나지 않은 나머지 CCTV도 저장기능이 없는 등 성능이 현저히 떨어졌다. 또 동물원 사육장 출입문 22개 가운데 이중잠금장치가 설치되지 않은 문은 6개에 달했다.  
 
대전시는 동물원 관리규정 위반 등으로 퓨마 탈출 책임을 물어 동물원을 운영하는 대전도시공사에 기관경고처분을 내렸다. 또 감독과 관리책임을 물어 오월드원장과 동물관리팀장에게는 감봉 등 중징계, 실무담당자(보조 사육사)에게는 경징계 처분을 요구했다.
 
대전시 이동한 감사관은 “감사결과 나타난 안전수칙 위반, 근무조 편성 문제 등에 대한 문제점 개선과 동물원 운영 전반에 걸친 개선 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측은 “퓨마 탈출사건 이후 모든 사육장 출입문에 이미 이중 잠금장치를 설치했다”며 “나머지 시설 보완 작업도 서두르겠다”고 했다.    
 
퓨마는 마운틴 라이언, 쿠거로도 불린다. 지난 5월 미국에서 퓨마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퓨마는 마운틴 라이언, 쿠거로도 불린다. 지난 5월 미국에서 퓨마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퓨마는 지난 18일 오후 5시쯤 동물원을 탈출했으나 4시간 30분 만에 엽사에게 사살됐다. 당시 탈출을 보고받은 청와대 위기관리센터(NSC)는 관련 기관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댓글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의 관심도가 퓨마 때문에 낮아질 것을 우려해 청와대가 사살 명령을 내린 게 아니냐”는 글이 올라왔다. 또 대전동물원 앞 등에는 퓨마 추모 공간이 생기기도 했다. 대전도시공사는 동물원 안에서 퓨마 장례를 수목장으로 치렀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