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주택매매 전월比 41% 급증…9·13 대책 효과?

중앙일보 2018.10.18 15:01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의 집값 상승 보도가 연일 나왔던 지난 9월 서울의 주택거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8일 발표한 '9월 주택매매 및 전월세 거래동향'에 따르면 9월 서울 집값 거래량은 1만9228건으로 1년 전(1만5572건)보다 23.5% 증가했다. 전월인 8월(1만3577건)보다는 무려 41.6% 늘어난 수준이다.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거래량도 늘었다. 9월 수도권 거래량은 4만9219건으로 지난해(4만6019건)보다 7% 올랐다. 전월인 8월(3만8604건)보다는 역시 27.5%나 급증했다.
 
반면 지방 거래량은 감소했다. 지방 거래량은 1년 전(3만8331건)보다 무려 30% 가까이 줄었다. 9월 지방 거래량은 전년 동월보다 29.8% 줄어든 2만6922건으로 집계됐다.  8월(2만7341건)보다는 1.5% 감소했다.
 
전국 거래량은 7만6141건으로 지난해(8만4350건)보다 9.7%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인 8월(6만5945건)보다는 15.5% 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9월 거래량은 9월 한달간 신고된 자료를 집계한 것이다. 매매 신고 기간은 60일로, 길게는 7월분 거래부터 당월 거래까지 포함된다. 7월~9월은 서울 집값 상승률이 눈에 띄던 기간이다.
 
이 기간 매매가 늘어난 것에 대해, 서울 집값 상승으로 매수 활동이 활발해졌다는 분석과 9·13 대책 효과로 처분매물이 늘어났다는 풀이도 나온다.
 
한편 지난달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2만7425건으로 전년동월대비 9.9%, 전월대비 16.2% 감소했다. 전월세 거래 중 월세 비중은 39.8%로 8월보다 1.6%포인트 감소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