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김성태, “공기업이 아니라 가족기업 될 지경”... 서울교통공사 맹 비난

중앙일보 2018.10.18 14:23
“공기업이 아니라 가족기업이 될 지경이 아닐 수 없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서울교통공사의 가족, 친지 채용과 관련해 이같이 언급하고 “서울시 공기업 서울교통공사는 대놓고 노골적으로 가족, 친지를 맞춤형 채용하는 어처구니없는 작태를 보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원내대표는 “두 달 짜리 가짜 일자리를 안전망 일자리라고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 박원순 시장은 뒷 구석에서 고용세습에 정규직 나눠 먹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것이 현실이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러면서 그는 “지금 이 시간에도 수많은 청년들이 바늘구멍 같은 꿈의 직장을 꿈꾸면서 고시원 쪽방에서 밤샘 공부 중인데 그런 청년 일자리를 이렇게 도둑질해도 되는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이 늘 이야기하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게’ 앞으로 이런 말 대통령 입에 담아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김성태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김성태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변선구 기자

또 “비단 서울교통공사뿐만 아니라 대기업 정규직 노조를 넘어서 이제는 공공기관에조차 만행 되고 있는 고용세습 관행에 대해서 자유한국당은 뿌리 깊은 적폐를 반드시 발본색원해가도록 하겠다. 특히 대기업 정규직, 공공 금융기관 막강한 힘을 가진 노조와 늘 뒷거래를 하면서 채용거래를 하고 있는 기업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이 단호한 입장을 가지겠다”고 강조하고 “ ‘서민들은 두 달짜리 단기 알바, 내 가족은 정년보장 정규직’ 이것이 문재인 정권 일자리 정책의 본질인지 분명히 답해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당 가짜일자리대책특위가 주최한 ‘가짜일자리 실상 및 대책 마련 긴급 간담회’에도 참석해 문재인 정부 일자리 문제에 대해 다시 한번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가짜일자리 실상 및 대책 마련 긴급 간담회'가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가짜일자리 실상 및 대책 마련 긴급 간담회'가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2018년 동계 취업사업이 곧 시작된다고 한다"고 한 뒤 "1980년대나 있을 법한 이 동계 취업사업의 현주소는 일주일에 한 시간만 일해도 취업자로 간주되는 통계청의 고용지표 개선을 위한 것" 이라며 "아무리 쇼통에 능한 정권이라고 하지만 이제 문재인 정권이 청년들의 일자리와 100만이 넘는 장기 실직자들의 아픔은 외면한 채 고용률을 인위적으로 높이려고 하는 그런 통계조작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