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빅히트와 7년 재계약…"방시혁 존경하고 신뢰"

중앙일보 2018.10.18 13:13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했다.
 
빅히트는 18일 사내 구성원과 주주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방탄소년단과 깊은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7년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2009년 공정거래위원회가 연예인 전속계약 기간을 7년으로 권장하는 표준계약서를 만들면서 가수들의 전속계약 기간이 대부분 7년으로 이뤄진다.
 
멤버들은 "데뷔 이전부터 지금까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음악은 물론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일깨워 준 방시혁 멘토를 존경한다"며 "그동안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빅히트와 함께 전 세계 팬들을 위해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빅히트는 "최고의 성과를 보여준 아티스트에게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 한다는 것이 빅히트의 철학"이라며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보다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활동을 위해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100여명 규모인 방탄소년단 전담팀을 더욱 강화해 체계적이고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