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北FFVD, 이란핵합의보다 우월…美주도 대북압박 효력”

중앙일보 2018.10.18 11:56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이 지난 5월 탈퇴한 이란핵합의(JC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와 비교했을 때 북한 비핵화 합의는 이보다 ‘우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는 북핵 합의의 핵심 내용이라며 JCPOA에는 없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18일 외교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발간된 미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실린 ‘이란에 맞서기’라는 제목의 기고에서 북한과 이란을 사례로 이같이 적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라크 전쟁 이후 북한과 이란의 위협이 커지면서 이에 대한 대응 문제는 더 복잡해졌다며 이들 정권의 위해 행위를 멈추도록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외교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는 이들 국가에 대항해 신중한 접근을 취했으며, 세계를 불안하게 하는 북한과 이란의 움직임을 그대로 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고 소개했다.
 
또 ‘필요하다면 미국은 힘을 동원해 핵심 이익을 지키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등장으로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은 지난 6월 ‘제1차 북미정상회담’ 등 협상 조건을 만들어냈다고 자평했다.
 
대북 협상과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FFVD’를 약속했다고 언급하며 과거 북한은 비슷하 약속을 한 적은 있지만 정상 간에 한 개인적인 약속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