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소하 “한유총, 사과하면서 뒤로는 복수…표리부동 전형”

중앙일보 2018.10.18 11:50
17일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국정감사에서 언급했다. 이에 한유총은 박 의원이 공개한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에 대한 공개금지 가처분 소송에 돌입했다. [뉴스1]

17일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지난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로 적발된 유치원 명단을 국정감사에서 언급했다. 이에 한유총은 박 의원이 공개한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에 대한 공개금지 가처분 소송에 돌입했다. [뉴스1]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18일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와 관련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앞으로는 사과하면서 뒤로는 복수하겠다는 행태를 보이는데 표리부동의 전형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한유총이 사과하면서 동시에 유치원 명단 공개금지 가처분 소송과 고소ㆍ고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한유총의 전임 이사장, 현 비상대책위원장, 시도 지회장 등 집행부가 운영하는 유치원 중 7곳도 비리가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러한 비리가 적발된 만큼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는 적극적으로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기간 내내 화제인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은 단순히 심 의원과 기재부 간의 고소고발에 집중하는 것을 넘어서서, 앞서 말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관리자의 공모 여부와 개발 업체에 의한 백도어의 존재 및 정보 유출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