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여준 “한국당 인적쇄신이 황교안 영입?…후안무치로 여길 것”

중앙일보 2018.10.18 11:32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중앙포토]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중앙포토]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이 최근 보수대통합을 주장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전 총리 영입을 고심하는 것과 관련해 “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18일 윤 전 장관은 KBS 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와의 출연해 ‘한국당의 인적쇄신 행보를 평가해달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황 전 총리 영입은) 국민이 봤을 때 촛불혁명 이전으로 돌아가겠다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중 국정농단 사건이 벌어졌는데, (황 전 총리는) 그 정부에서 법무장관을 지냈고, 국무총리까지 했다”며 “탄핵과 관련해 가장 큰 정치적 책임을 져야 마땅할 사람이 한국당에 들어와서 뭘 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 영입에 대해) 국민들은 (한국당을) 상당히 후안무치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저 역시 정치 도의적으로 저렇게 처신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장관은 “이승만 대통령 시절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구호가 나왔는데, 이게 아직도 우리 정치인들의 의식을 지배하는 것 같다”며 “한국당이 국민에 바뀐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으면서 보수대통합만 얘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인적쇄신을 기치로 출범한 한국당 조강특위가 ‘경제민주화라는 진보적 강령을 받아들인 후 한국당 침몰이 시작됐다’는 내용의 평가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선거에서 이긴 것도 경제민주화라는 어젠다를 선점해서 이겼다는 평가를 했다”며 “그런데 지금와서 그 가치를 받아들였기 때문에 당이 몰락했다는 데 동의할 사람이 얼마나 있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