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구의역 청년 목숨값으로 고용세습 잔치판 벌였다"

중앙일보 2018.10.18 10:42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국정조사에 공동전선을 펴고 있다.
 
17일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공개한 영상. 지난해 11월 서울교통공사 노조원들이 성동구 본사에서 정문 점거용 천막을 설치하려다가 이를 저지하는 청원경찰에게 무력을 행사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

17일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공개한 영상. 지난해 11월 서울교통공사 노조원들이 성동구 본사에서 정문 점거용 천막을 설치하려다가 이를 저지하는 청원경찰에게 무력을 행사하고 있다. [동영상 캡처 ]

포문을 연 건 유민봉 의원의 폭로를 시작으로 고용세습 이슈를 선점한 한국당이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7일 “고용세습을 대기업 정규직과 귀족노조만이 일삼는 게 아니라 공공기관에서도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고용세습 실태에 대해 국민이 실상을 소상히 알도록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18일에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특권층 노조가 결탁한 권력형 비리”(김병준 비대위원장)라며 공세수위를 높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당 비대위회의에서 “노조는 폭력을 행사하고 용납할 수 없는 비리를 저지르고, 지방정부는 정의를 외치는 민주정부라고 하면서 방조하고 묵인하고, 중앙정부는 정책적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 김 비대위원장은 “구의역 사망 청년의 안타까운 목숨값으로 노조원들이 고용세습 잔치판을 벌였다”고 덧붙였다.
20181018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81018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1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렸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뒷구석에서 정규직 나눠 먹기, 고용 세습에 혈안이 된 게 현실”이라며 “서울교통공사뿐 아니라 대기업, 공공기관까지 만연한 고용세습 대해 한국당은 뿌리 깊은 적폐를 발본색원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18일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에 나섰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겸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회가 이번 일에 대한 진상조사를 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국민 앞에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추진을 위해 한국당과) 연대할 수 있다”며 “야당의 목소리가 하나 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청년 취업준비생에게 꿈의 직장 중 하나인 서울교통공사는 일자리세습이 가능한 귀족노조만의 꿀직장이었다”며 “정의와 공정, 평등이라는 단어를 도저히 찾아볼 수 없는 비리 종합세트”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런 일을 방치한 서울시장의 책임이 작지 않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이태규, 하태경 의원 등이 발의한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통과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해당 법안은 노사 단체협약 고용세습 조항을 넣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다. 이태규 의원은 “법 개정안이 통과됐다면 서울교통공사 비리 장기근속자의 자녀, 친인척이 우선 특별채용 요구하는 행위에 해당하면 단체협약에 상관없이 처벌이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