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유승민·오세훈·황교안, 태극기 대통합에 움찔했을 것”

중앙일보 2018.10.18 10:18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18일 보수대통합론과 관련해 “유승민 전 대표도 여기에 대해서 긍정적인 답변을 할 리가 만무하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태극기 대통합 이야기 나오면서 상당히 좀 움찔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날 하 최고위원은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황교안 전 총리도 비슷할 거라고 본다. 본인이 태극기 극우세력을 대표한다, 이렇게 위축되는 상황을 용인하기 힘들 거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원희룡 제주지사의 입당을 제의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원 지사가) 이 상황에서 움직이면 바보”라며 “대권을 꿈꾸는 사람 누구든 극우 세력의 대표가 되고 싶겠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하 최고위원은 한국당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평가하는 끝장토론 제안이 나온 데 대해 “지금 중도보수 대통합이 아니라, 극우 대통합으로 거의 방향을 잡은 게 명확해졌기 때문에 끝장토론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에 대해서는 “본인의 능력을 너무 과대평가하는 것 같다”며 “태극기부대가 약간 조직력이 있지 않나. 그래서 여기를 좀 영합하면서 극우 대통합, 수구 대통합 역사로, 과거로 회귀하려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홍준표 전 대표와 관련해서는 “국민들 눈높이에서는 어떻게 보면 끝난 정치인”이라며 “(한국당은) 물러나야 할 사람들이 그냥 다 모이는, 정말 말 그대로 막말 극우 보수에서 가장 안 좋은 것들을 다 합치는 면들이 부각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