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홍스님, 사찰 유치원 공금 횡령 혐의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8.10.18 09:59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 [연합뉴스]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포교원장이자 서울 불광사 창건주인 지홍 스님이 사찰 산하 유치원의 공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지홍 스님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지홍 스님은 불광사 산하 유치원에서 2013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5년여간 총 1억8000만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홍 스님이 불광사 산하 유치원의 비상근 이사임에도 매달 월급 명목으로 수백만원씩 받은 것은 횡령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지홍 스님은 경찰 조사에서 “사실상 상근직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불광사 신도들로 구성된 불광사정상화추진위원회는 지난 7월 서울동부지검에 “지홍 스님이 유치원 공금 1억여원을 급여 명목으로 받았다”며 고발장을 냈다. 
 
지홍 스님은 의혹이 제기되자 6월 불광사 회주(법회를 주관하는 사찰의 가장 큰 스님) 자리에서 물러났고, 최근 사찰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 포교원장직은 아직 유지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