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인사담당자 68% “채용공고에 임금조건 공개 긍정적”

중앙일보 2018.10.18 08:55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채용공고 임금조건 공개 의무화'를 긍정적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사람인 제공]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채용공고 임금조건 공개 의무화'를 긍정적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사람인 제공]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6월 구직자의 알권리 확보를 위해 고용노동부에 ‘채용공고 임금조건 공개 의무화’ 방안 마련과 제도 개선을 권고한 가운데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공개에 찬성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458명을 대상으로 임금조건 의무공개 방안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8.1%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건설업이 86.2%로 임금공개에 가장 긍정적이었고, 석유화학(75%), 기계·철강(71.4%), 제조(68.2%) 등의 순이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가능)로는 ‘입사 후 임금 불만족에 따른 퇴사자 감소’(57.1%)를 첫 번째로 꼽았다.
 
또 ‘합격자와의 임금 협상이 수월해져서’(48.4%), ‘투명한 채용정보 공개로 긍정적 이미지 형성 가능’(34.3%), ‘묻지마 지원자 감소’(32.4%) 등의 이유도 있었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답한 기업(146개사)은 ‘높은 임금을 주는 곳에만 지원자가 몰릴 것 같아서’(54.8%)를 많이 선택했고, ‘임금은 기업 내부 정보’(50%), ‘합격자에게만 공개하면 되는 것 같아서’ 등도 있었다.
 
한편, 현재 기업 중 58.5%가 채용공고에 임금조건을 공개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65.7%는 신입, 경력 모든 채용 공고에 임금을 공개하고 있었고, ‘신입 채용 공고에만 한다’(30.2%), ‘경력 채용 공고에만 한다’(4.1%) 순이었다.  
 
이들이 임금을 공개하는 이유로는 ‘임금이 맞지 않으면 채용이 무산되는 경우가 많아서’(51.5%,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채용의 투명성을 위해서’(50.7%), ‘임금을 물어보는 지원자들이 많아서’(36.2%), ‘임금이 높아 경쟁력이 있어서’(6.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