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방 살인사건···오창석 "친구 사촌, 칼 30차례 맞아"

중앙일보 2018.10.18 08:19
배우 오창석. [일간스포츠]

배우 오창석. [일간스포츠]

배우 오창석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해 엄벌을 촉구하며 동의를 구했다. 이 사건은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으며 래퍼 산이, 가수 김용준 등도 청원에 동의했다.
 
오창석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게 되었습니다. 얼굴에 칼을 30여차례 맞았다고 합니다. 부디 여러분들의 서명으로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고 청원에 동참할 것을 간청했다.
 
관련기사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해당 청원. [사진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지난 14일 강서구 PC방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김모(30)씨는 오전 8시10분쯤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에 위치한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김씨는 ‘PC방 테이블 정리가 잘 되지 않았다’,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신씨와 승강이를 벌인 뒤 PC방에서 나갔다. 이후 흉기를 갖고 돌아와 신씨를 향해 수차례 휘둘렀다. 신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김씨는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창석은 지난 6월 종영한 드라마 ‘리치맨’에서 민태주역을 맡아 출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