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상파3사, 공익광고 74% ‘낮은 시청률’ 시간대 편성

중앙일보 2018.10.18 07:16
방송사에서 송출되는 공익광고 대부분이 낮은 시청률 시간대에 편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방송사에서 송출되는 공익광고 대부분이 낮은 시청률 시간대에 편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방송통신발전기금 지원을 받는 방송사의 공익광고 대부분이 황금시간대를 피해 편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지난 7월까지 지상파 3사에서 송출되는 공익광고의 74.7%가 시청률이 저조한 ‘C급’ 시간대에 편성됐다.
 
방송 시간대는 시청률에 따라 SA, A, B, C급으로 나뉜다. C급의 경우 평일 기준 정오~오후 6시, 오전 0시 30분~7시 등이 해당된다.
 
지상파 3사 중 SBS가 공익광고 송출량의 92.8%를 C급 시간대에 송출했다. KBS와 MBC는 각각 67.6%, 77.2%를 C급 시간대에 편성했다.
 
반면 시청률이 가장 높은 ‘SA급’(평일 기준, 오후 8시~12시) 시간대 편성은 SBS가 1.1%로 지상파 3사 가운데 가장 저조했다. 뒤를 이어 MBC 5.8%, KBS 14.2% 순이었다.
 
종편 4사의 경우도 비슷했다. C급 시간대 공익광고 편성 비중은 같은 기간 평균 56%에 달했다. 채널 A가 73%로 가장 높았고, MBN 59.7%, TV조선 50.7%, JTBC 43.5%로 조사됐다.
 
SA급 시간대 공익광고 편성은 JTBC 15.1%, 채널A 13.1%, TV조선 10.2%, MBN 1.8%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으로는 9.5%에 머물렀다.
 
공익광고 대부분이 시청률이 낮은 새벽이나 낮 시간대 집중 편성됨에 따라 공익광고의 본래 목적이 크게 약화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의원은 “공익광고는 공공 목적의 내용을 국민이 알기 쉽도록 제작한 광고로 제작예산의 절반이 세금으로 집행된다”며 “방통위는 각 방송사가 공익광고 시간대를 무시한 채 생색내기 편성을 할 수 없도록 시간대별 공익광고 편성비율을 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