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유시민, 대권은 몰라도 총리는 할 수 있다”

중앙일보 2018.10.17 11:59
유시민 노무현재단 신임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신임 이사장.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신임 이사장의 취임으로 정계 복귀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과 관련해 “이낙연 총리 다음 총리 후보군으로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노무현재단이라는 곳의 의미가 이미 정치 사관학교 같이 돼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는 순항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만약 1, 2년차 더 지나서 경제 등의 문제 때문에 우려스러운 상황이 발생한다면 그 시점에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있고 방송 출연으로 이미지가 좋아진 유 이사장은 ‘좋은 카드’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권은 몰라도 총리는 분명 분명히 할 수 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이 “임명직 공무원이 되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일축한 것과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도 정치 안 한다 했다. 요즘 제가 당 대표를 모시고 있는 분이 만덕산에 가서 정치 안 한다 하신 분 아니냐”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박원석 정의당 전 의원은 “유 이사장이 정치 생리를 잘 알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자기가 뭘 안 하겠다는 건지를 분명하게 얘기한 것”이라며 “그 점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저는 얘기를 들은 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처음 정치를 시작했던 경험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했던 것도 그렇고 상황이 본인의 소명을 부르면 마냥 마다할 수 있는 그런 내면의 소유자는 아니다”며 “그런 면에서 봤을 때 관건은 결국 여권 대선 주자들의 기상도에 달려 있다. 그게 흔들리면 외면만 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