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 카풀운전자 모집 … 택시업계 반발이 변수

중앙일보 2018.10.17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카카오모빌리티가 16일 ‘카카오 T 카풀’ 운전자를 사전 모집한다고 16일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정식 서비스 개시 일자는 정해지지 않았다. 현행법상 카풀 서비스는 출퇴근 시간만 가능한데,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가 카풀과 차량공유서비스 관련 가이드라인을 발표해 주길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다. 운전자 참여를 원하면 카카오 T 카풀 크루 전용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카카오 계정을 인증하면 된다. 그러나 택시업계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추진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점이 변수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개 단체는 1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리운전에 이어 카풀 서비스까지 문어발식으로 확장하는 것은 재벌기업의 골목상권 침범과 같다”고 비난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향후 정식 서비스를 위한 준비 과정에서도 정책 입안자, 택시산업 관계 모두가 공감하고 수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최지영 기자 choi.ji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