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원 “문화재 관리 근로자 283명 정규직화…과도한 부담”

중앙일보 2018.10.16 11:10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퓨전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퓨전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문화재청이 최근 산하기관 기간제 근로자 283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6일 “문화재청 소속 고궁, 왕릉, 유적관리소에서 문화재청 본부 정원 307명의 92%에 해당하는 283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제시한 문화재청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고궁, 조선왕릉, 유적관리소에서 방호ㆍ미화ㆍ매표 업무를 하는 용역회사 소속 근로자 283명을 무기계약직 신분으로 직접 고용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같은 업무에 종사하되 65세까지 정년을 보장받고, 정규직과 같은 복리후생비, 급식비, 명절휴가비, 퇴직금 등의 추가 혜택을 받게 됐다.
 
이와 별도로 문화재청 소속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고궁박물관에서는 학예사 연구 보조 인력과 문화재 해설사가, 한국문화재재단에서는 유물처리 보조원과 음식 조리ㆍ서비스업무 종사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김재원 의원은 이번에 확인된 고궁 등의 용역회사 소속 근로자를 포함해 문화재청 소속 기관 전체를 보면 지난 1년간 744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올해와 내년의 예산 증가분을 합하면 112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유물 세척 업무는 발굴 작업이 없는 겨울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상시 근무가 불가능한 직군까지 정규직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정규직이 늘면서 장기적으로 근속연수와 직급 승진에 따른 예산과 관리비용도 증가하게 됐다”며 “과도한 부담을 떠안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