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하원 “북미이산가족 상봉, 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 트럼프에 서한

중앙일보 2018.10.15 07:16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30지구) 등 미국 연방하원의원들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공식 의제로 상정해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최광철 미주 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가 14일 전했다. [연합뉴스]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30지구) 등 미국 연방하원의원들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공식 의제로 상정해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최광철 미주 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가 14일 전했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오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의제로 북미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다뤄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민주참여포럼(KAPAC) 최광철 대표에 따르면 브래드 셔먼(민주·캘리포니아 30지구) 등 3명의 연방 하원의원은 ‘재미 이산가족 상봉’ 이슈에 관한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 보냈다.
 
이들은 서한에서 “남북대화가 시작된 2000년 이후 남북한은 모두 21차례에 걸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한 반면, 현재 북한에 혈육을 둔 10여 만명의 재미 이산가족은 한국전쟁 종전 이후 65년간 단 한차례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재미 이산가족 구성원들은 점점 나이가 들어가고 시간은 촉박하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가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셔먼 의원 측은 현재 미 적십자사에 등록된 재미 이산가족이 10만 명에 이르고, 등록되지 않은 수까지 포함할 경우 25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