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매티스 사실상 민주당원" 국방장관 교체 시사

중앙일보 2018.10.15 01:36
 교체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교체 가능성을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지난해말 백악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는 모습. [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지난해말 백악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는 모습. [AP=연합]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방송되는 미 CBS 방송의 시사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에서 매티스 장관을 ‘일종의 민주당원’이라 칭하며 “그가 떠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인터뷰중 “지금까지 너무 많은 사람이 떠났다, 매티스 장관도 내각을 떠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글쎄, 잘 모르겠다. 그는 나에게 그것을 말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매티스 장관은 좋은 사람이다. 우리 관계도 매우 좋다. 이틀전엔 점심도 함께 했다”며 매티스 장관을 한껏 추켜세웠다.  
 
그러나 이어 “만약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는 그가 일종의 민주당원 생각한다”며 “그가 떠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내 말은 어느 시점에는(at some points)는 모든 사람이 떠난다. 그것이 워싱턴”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당장 매티스 장관을 교체한다고 말하지는 않았지만 매티스 장관을 ‘일종의 민주당원’이라 일컬으면서 둘의 관계가 매끄럽지 않음이 분명히 드러났다.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어 그를 싫어한다. 11월 중간선기 이후 교체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에서 NYT는 두 사람의 사이를 “마모된 관계”라 적었다.
 
밥 우드워드의 쓴 「공포」에서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EPA=연합]

밥 우드워드의 쓴 「공포」에서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EPA=연합]

매티스 장관은 지난해 북핵과 미사일 위기가 한창에 올랐을 때 트럼프가 마음에 두고 있던 군사옵션 대신 외교적 해법을 강력히 주장해 두 사람 사이의 불화설이 불거졌다.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부발행인은 최근 발간된 그의 저서 「공포」에서 매티스가 트럼프를 “초등학교 5~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비판했다고 썼다.  
 
그는 올 4월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취임 이후 주요 안보 현안 논의에서 배제되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전격 해임되면서 줄곧 교체설이 나왔다. 미 정가에선 매티스 장관의 후임으로 린지 그레이엄(사우스 캐롤라이나)상원의원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매티스 장관은 내각을 떠날 가능성에 대해 “전혀 고려해 본 적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도 공식적으로는 매티스 장관 교체설을 부인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