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친구 흉기로 찌른 뒤 오피스텔서 뛰어내려 숨진 30대 남성

중앙일보 2018.10.14 14:48
인천에서 30대 남성이 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오피스텔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뉴스1]

인천에서 30대 남성이 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오피스텔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뉴스1]

인천에서 30대 남성이 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오피스텔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2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오피스텔 13층 창문으로 A씨(32)가 투신해 숨졌다.
 
A씨는 이날 이 오피스텔 같은 층 복도에서 친구 B씨(32)와 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B씨의 복부를 찌른 뒤 자택으로 들어가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복도에서 싸움이 났다”는 이 오피스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B씨가 복도에서 피를 흘린 채 쓰려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119에 요청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B씨를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