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준표 “文정부, 경제정책 입안자는 얼치기 좌파…모두 경질해야”

중앙일보 2018.10.14 14:08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경제 정책이 바뀌지 않고 있는 데는 이 정권의 경제 정책 입안자들이 얼치기 좌파들이기 때문”이라며 맹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언급하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이 정권의 좌파 경제 정책 추진자들을 모두 경질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지난 대선 때부터 좌파 정권이 들어서면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 했다”며 “강성노조와 연대로 기업이 위축돼 해외 탈출과 고용 축소로 실업대란이 이뤄질 것이라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문재인 정권이 들어온 지 1년 반 만에 세계에서 모두 실패한 소득주도성장론으로 자영업이 폭망했고, 공공일자리만 늘리는 정책으로 세금 나누어 먹는 그리스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라는 무작정 퍼주기 복지로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데도 각종 증세로 국민 주머니를 털어 대북 퍼주기와 무상복지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곧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우리도 해외자본을 잡아두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그러면 서민들은 가계 파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문 정권은 북의 위장평화정책에만 놀아나고 우리 국민을 남북문제로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