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세월호 유가족 “국민 99.4%, 전면 재조사에 찬성”

중앙일보 2018.10.14 11:42
(사)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월6일의약속국민연대 등 참석자들이 1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 재조사 촉구 국민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사)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월6일의약속국민연대 등 참석자들이 1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참사 전면 재조사 촉구 국민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민단체가 ‘국민 대다수가 참사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 국민연대는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재수사 촉구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 5116명을 대상으로(개인 4529명·시민사회단체 587곳) 참사 재조사와 수사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99.4%가 ‘전면적인 재조사 강력한 재수사에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46%는 ‘아직도 제대로 정확하게 규명된 것이 없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명해야 참사 관련 내용으로는 ‘원인 규명’이 36.6%로 가장 많았고, ‘박근혜 7시간·기무사 문건 등 책임자를 밝혀 처벌해야 한다’(29.6%), ‘왜 구조하지 않았는가’(19%), ‘왜곡 보도 지시, 유가족 민간인 사찰 등 기타 의견’(14.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예은 아빠’ 유경근 4·16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재수사와 조사의 목적은 참사의 진상을 우리가 납득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조사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진실이 밝혀졌구나’라고 납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전면 재조사와 재수사를 위해 청와대가 앞장 서 검찰에 전담특별수사단을 설치하게 해야 한다”면서 “대부분의 검사들이 여전히 세월호 사태를 해양교통사고의 시각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본질을 꿰뚫고 있는 검사들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혁이 전교조 세월호 특별위원장 역시 “4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노란 리본을 달고 생활한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리본을 뗄 수 없다”며 “진상규명 중심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줄 것을 호소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이 은폐하고 왜곡한 세월호참사의 원인 규명의 불인정 ▶정부는 침몰원인, 구조방기 책임자 전면 재수사 ▶국민생명을 농락한 기무사와 국정원에 대한 즉각 수사 ▶1. 2기 특조위는 전면 재조사에 나설 것 등을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