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용석 “이재명, 머리 쓰고 있어…신체비밀, 단순 점만 아냐”

중앙일보 2018.10.14 11:21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한 배우 김부선과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한 배우 김부선과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의 신체에 큰 점이 있다’는 배우 김부선의 주장에 이 지사가 ‘신체 특징을 공개하겠다’고 응수한 것을 두고 김 씨의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가 “(이 지사가) 이상한 방식으로 빠져나가려고 머리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14일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들은 바로는 ‘동그랗고 큰 까만 점(點)’이 아닌데”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강 변호사는 “정확한 건 신체의 특정 부위와 ‘점’”이라며 “신체의 비밀이 단순 ‘점’만 아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옷을 벗고 신체를 공개하기로 결심한 이상 ‘점’ 보다 더 중요한 신체 비밀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용석 변호사 페이스북 갈무리]

[강용석 변호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에 한 누리꾼이 “점이 없다면 결정적 타격을 입을 거다”라고 댓글을 남기자 강 변호사는 “점 하나 믿고 시작한 일이 아니다. 걱정마시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씨와 이 지사와의 관계를 유출할 증거가 ‘점’ 말고도 다른 게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SNS 상에는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큰 점이 있다’,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 는 발언이 담긴 김 씨와 공지영 작가의 음성 파일이 공유됐다.
 
이에 논란이 확산하자 이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 “경찰 수사에 협조해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부선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없다는 것을 확인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신체 특징 공개로)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 안정에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 부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기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