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우디 ‘가혹한 처벌’ 경고한 트럼프, 무기판매 중단엔 부정적

중앙일보 2018.10.14 08:5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사우디 왕실을 비판하는 칼럼을 써왔던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의혹과 관련해 사우디아라비아가 배후라면 “가혹한 처벌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사우디 무기 판매 중단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현재 미국에서는 의회 등을 중심으로 무기 수출 중단을 비롯해 사우디에 대한 제재론이 부상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터키에 장기 구금됐다 풀려난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에 대한 백악관 환영행사에서 취재진에 사우디에 대한 군사장비 판매를 중단하거나 취소하는 것은 “진짜 우리 스스로 벌주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 등을 이유로 거론하며 미국이 사우디에 무기판매를 하지 않으면 막대한 자본이 러시아나 중국 등에 흘러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무기판매 중단 조치 이외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매우 강력한 다른 조치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다른 조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미국 CBS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60분’에 출연해서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끔찍하다”, “그것(사우디 배후설)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매우 화가 날 것이다” 등의 발언을 하며 “우리는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혀낼 것이며 가혹한 처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경제적 제재 단행 가능성을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제재냐에 따라 달려있다”며 “예를 들어 설명하겠다. 사우디는 군사장비를 주문하고 있다. 러시아·중국 등 이 세계 모든 이들이 그 주문을 따내기를 원했고, 우리가 따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기 판매를 취소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일자리에 타격을 가하고 싶지 않다. 그러한 주문을 잃고 싶지 않다”며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지난해 9월부터 미국에 체류하면서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사우디 왕실과 정책을 비판하는 기고문을 게재해온 카슈끄지는 터키인 약혼녀와의 결혼을 위해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총영사관으로 들어간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후 터키에서는 그가 사우디 왕실의 지시로 영사관에서 정보요원들에 의해 살해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사우디 정부는 배후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