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해철 “혜경궁 김씨 논란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

중앙일보 2018.10.13 21:18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이른바 ‘혜경궁 김씨’로 불린 트위터 계정 ‘@08__hkkim’에 대한 고발 취하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초 해당 계정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 조사 의뢰는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패륜적 막말과 저에 대한 허위사실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에 대한 것이었다”며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 의원은 “해당 계정이 수년간 지속해서 올린 글들이 문제가 되면서 논란이 확대됐고,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 후보와 연관된 계정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공동고발을 제안했으나, 본인과는 전혀 무관한 계정이라고 공식 발표했기에 단독으로 선관위에 조사 의뢰했던 것”이라며 “두 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선관위에서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 중인만큼 조사 결과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취하면 된다는 것이 제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애초 이와 같은 조사의뢰 취지와는 다르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뿐 아니라 당 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두 대통령과 저에 대한 명예훼손 문제가 또 다른 정치적 대립구도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악용되고, 온갖 억측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고발 취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할 당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됐다”며 “본질과 다르게 사안을 왜곡시키고, 당내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지난 4월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기간 트위터 계정인 ‘@08__hkkim’이 자신과 문 대통령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올렸다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경찰 수사가 이어졌지만, 미국 트위터 본사가 해당 계정에 대한 정보 제공을 거부하면서 수사는 답보 상태에 머물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