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모씨는 원정대 격려차 동행했던 산악회 이사”

중앙일보 2018.10.13 19:38
김창호(49) 대장이 이끌던 히말라야 원정대의 시신 수습작업이 이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숨진 김 대장의 친구이자 원정대의 공식 실무대행사인 (주)유라시아트랙 서기석 대표는 13일 취재진에게 "히말라야 기상이 오후에는 괜찮은데 오전에는 안 좋다"며 "헬기는 기상, 연료 등과 관련이 있어 예상하기로는 내일 오전에 출발시킬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서 대표는 구조계획에 대해 "기상상태를 보고 관제당국이 승인하면 그렇게 (작업을) 할 계획이다. 지금은 그냥 계획일 뿐"이라며 아직 미확정 상태임을 강조했다.
 
그는 "경사가 급해 구조대가 내려 수습하기에는 상당히 위험했다"며 "네팔 카트만두에서 좀 더 큰 헬리콥터를 이용해 줄로 사람을 내리는 형태로 수습하는 방향으로 회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 현지 언론이 사망자 중 1명으로 보도한 정준모씨는 한국 산악회 이사로, 원정대와 별개로 최홍건 한국산악회 고문과 트레킹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 대표는 원정대에 문제가 생겼다는 사실을 지난 11일 인지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 고문과 정 이사가 9일 원정대 격려차 현지 고용인들과 함께 베이스 캠프로 향하다가 최 고문 상태가 좋지 않아 하산하고, 정 이사는 캠프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11일 점심 경 구르자카니 마을에서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사고 전 상황을 설명했다.
 
또 원정대가 사고를 당할 당시 현지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다는 전언도 나왔다.
 
서 대표는 "현지인들과 다녀온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강력한 회오리바람이 지나갔다고 한다"며 "베이스캠프 일대에 대원 텐트와 장비, 의류 등이 넓게 퍼져 있었고, 계곡 나무는 뿌리째 뽑혀 있었다고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김창호 대장을 비롯해 유영직(51·장비 담당), 이재훈(24·식량·의료 담당), 임일진(49·다큐멘터리 감독)으로 구성된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는 해발 7193m의 히말라야 산맥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다가 이날 새벽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원정대 격려차 베이스캠프로 향했던 정준모 한국 산악회 이사 역시 이들과 함께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들은 강풍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산악연맹은 이날 회의를 열어 시신 수습과 장례 등에 관한 구체적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