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어린이집 이사장이 7살 아동에게 음란물 보여줘”…경찰 수사

중앙일보 2018.10.13 15:55
통학버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통학버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경기 파주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이자 이사장이 7살 여자아이에게 음란물을 반복적으로 보여줬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6일 피해 아동의 부모 A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와 A씨의 딸을 조사하고, 어린이집 이사장 B씨의 휴대전화와 차량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A씨는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 어린이집 이사장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 글을 올렸다.  
 
A씨는 청원 글에서 "딸을 등원시켜 주던 이사장이 한손으로는 운전을 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휴대전화를 들고 음란물을 반복해서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때로는 졸려 하는 아이를 깨워 보여주기까지 했다고 한다"며 "이제 7살밖에 안 된 아이에게 보여줬다는데, 듣는 내내 억장이 무너진다"고 호소했다.
 
A씨는 다른 학부모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해당 어린이집을 찾아가 단체 항의했다고 전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어린이집 원장은 "화가 나 B씨의 휴대전화를 부쉈다"고 말했으나, A씨는 쓰레기통에서 찾은 휴대전화의 상태를 봤을 때 고의로 훼손한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B씨는 "한번 밖에 안 보여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오는 15일 B씨를 조사한 뒤 A씨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