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성민 벤치' 강수 통했다, 현대캐피탈 챔프전 패배 설욕

중앙일보 2018.10.13 15:32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에서 활약한 크리스티안 파다르. [사진 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고 첫 경기에서 활약한 크리스티안 파다르. [사진 한국배구연맹]

지난시즌 챔프전의 빚을 깨끗이 갚았다.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개막전에서 디펜딩챔피언 대한항공을 3-0으로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개막전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0(25-21, 25-23, 25-20)으로 이겼다. 지난해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1승3패로 대한항공에 정상을 내준 현대캐피탈은 시즌 첫 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대한항공은 블로킹 싸움에서 우세(8-4)를 보였지만 장기인 서브가 통하지 않으면서 개막전을 내주고 말았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경기 전 "문성민은 라이트로 활용한다. 당분간은 소방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캐피탈은 올시즌을 앞두고 외국인선수로 라이트 파다르를 뽑았다. 여기에 공격력을 갖춘 레프트 전광인을 FA(자유계약선수)로 데려왔다. 문성민과 전광인을 레프트로 써 공격력을 극대화 시키려 했다. 최 감독은 "좋은 공격수가 많아지니 공격수의 개성을 살리는 데 주력하게 됐다. 우리 색깔을 지키기 위해 결심했다. 문성민에게는 '자존감을 잃지 말라'고 격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박주형과 전광인, 그리고 파다르가 선발로 나섰고 문성민은 웜업존을 지켰다.
 
13일 인천 대한항공전에서 스파이크 서브를 넣고 있는 현대캐피탈 전광인. [사진 한국배구연맹]

13일 인천 대한항공전에서 스파이크 서브를 넣고 있는 현대캐피탈 전광인. [사진 한국배구연맹]

최 감독의 승부수는 일단 이날 경기에서 효과를 거뒀다. 파다르는 우리카드 시절과 마찬가지로 파괴력 넘치는 스파이크를 날렸다. 1세트 막판에는 장기인 서브로 연속득점을 올리기도 했다. 서브득점 6개를 포함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6점(공격성공률 61.29%)을 올렸다. "아직 팀에 적응해나가고 있다"던 전광인도 이적 후 첫 경기에서 9점(공격성공률 60.00%)을 올렸다. 박주형(8점·공격성공률 80.00%)도 공수에서 제 역할을 했다. 컵대회에서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주전세터 이승원도 팀을 잘 이끌었다. 
 
최태웅 감독은 경기 뒤 "수비에서 어려운 공을 잘 받아냈고, 파다르가 큰 공격으로 잘 연결하면서 자신감을 었은 것 같다. 컵대회 이후 일본 전지훈련에서 강도를 높였다. 그때까지만 해도 몸이 무거워서 '과연 될까'라는 생각을 했다. 선수들이 잘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광인과 이승원에 대해선 "의외로 빨리 적응하는 것 같다. 수비는 기본적인 능력이 있기 때문에 꾸준히 역할을 해줄 것 같다. 레프트에서 공격이 조금 더 나오길 바란다. 컵대회 때까진 승원이에게 변칙기술이나 여러 것을 요구했다. 이후에 기본을 강조했는데 차분하게 정석대로 잘 풀었다"고 칭찬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