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굿바이 No.1, 개막전서 은퇴식 가진 대한항공 신영수

중앙일보 2018.10.13 15:15
13일 은퇴식에서 한선수의 축하를 받는 신영수. [사진 한국배구연맹]

13일 은퇴식에서 한선수의 축하를 받는 신영수. [사진 한국배구연맹]

'굿바이 No.1'. 프로배구 대한항공 점보스가 개막전에서 윙스파이커 신영수(36) 은퇴식을 열었다.
 
대한항공은 13일 2018-19시즌 개막전인 현대캐피탈과 경기 2세트 종료 이후 신영수의 은퇴식을 진행했다. 선수단 대표로 한선수가 축하했고, 계양체육관 천장에는 신영수가 현역시절 달았던 1번과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 패널이 걸렸다.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은퇴식 이후 천장에 걸린 신영수의 유니폼.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은퇴식 이후 천장에 걸린 신영수의 유니폼.

신영수는 2005년 한양대를 졸업하고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지명돼 대한항공에 입단했다. 이후 대한항공에서만 뛴 신영수는 팀 주축으로 활약하며 2014년 컵대회에선 우승을 이끌고 MVP에 올랐다. 2017-18시즌에는 코트를 많이 누비지 못했지만 팀의 첫 우승도 함께 했다. 시즌 뒤 FA 자격을 얻고, 계약을 하지 못한 신영수는 은퇴를 결정했다. 통산 기록은 350경기 3321득점.
 
신영수는 은퇴 이후 대한항공 스포츠단 사무국에 입사해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7월부터 근무를 시작한 그는 인천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배구 꿈나무 교실 총감독을 맡아 일하고 있다. 신영수는 "특별한 날 가족과 함께 할 수 있어 고맙고 기쁘다. 코트에선 볼 수 없지만 좋은 직원이 되겠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