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LA 다저스 1차전 패배, 어깨 무거워진 류현진

중앙일보 2018.10.13 13:59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인 류현진. [AP=연합뉴스]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인 류현진. [AP=연합뉴스]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무너졌다. 류현진(31)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승제) 1차전를 5-6으로 내줬다. 단순한 1패 이상이었다. 에이스 커쇼가 무너졌다. 커쇼는 1-0으로 앞선 3회 투수인 브랜던 우드러프에게 동점 홈런을 내준 뒤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내줬다. 1-2로 뒤진 4회엔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2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3이닝 6피안타·2볼넷·5실점(4자책).

관련기사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챔피언십시리즈를 앞두고 승부수를 던졌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선 류현진, 2차전에선 커쇼를 내보냈지만 순서를 바꿨다. 커쇼가 밀워키와 브루어스전에서 강했던 점을 고려한 결정. 홈에서 강했던 류현진은 3차전에서도 내보낼 것을 두고 고민했으나 최근 컨디션이 좋아 2차전을 준비시켰다. 그러나 1차전 결과는 좋지 못했다.
 
류현진은 지난 5일 홈에서 열린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7일간 충분히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적지 않은 부담을 안고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2차전까지 패할 경우 시리즈 전체 분위기를 내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커쇼 이후 등판한 투수들이 5이닝 1실점으로 잘 버텼지만 류현진이 최대한 많은 이닝을 소화해줘야 한다.
류현진과 2차전에서 선발 대결을 펼칠 밀워키 좌완 웨이드 마일리. [AP=연합뉴스]

류현진과 2차전에서 선발 대결을 펼칠 밀워키 좌완 웨이드 마일리. [AP=연합뉴스]

 
14일 오전 5시 열리는 2차전에서 류현진과 선발로 맞대결할 투수는 좌완 웨이드 마일리(32)다. 올해 정규시즌에선 16경기에 나가 5승 2패,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했다. 하지만 1차전과 마찬가지로 마일리가 긴 이닝을 던지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밀워키는 구원투수들이 고른 기량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핵심투수 조시 헤이더가 1차전에서 3이닝(무실점), 브랜던 우드러프가 2이닝(무실점)을 던져 출장이 어렵지만 남은 투수들로 이닝을 쪼갤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