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동덕여대 알몸男 사건’ 경찰, 조사 착수…“CCTV 분석 예정”

중앙일보 2018.10.13 11:38
최근 동덕여대에서 한 남성이 나체로 음란행위를 했다는 사진과 주장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3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트위터]

최근 동덕여대에서 한 남성이 나체로 음란행위를 했다는 사진과 주장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13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트위터]

 
동덕여대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이 나체로 음란행위를 했다는 사진과 주장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3일 서울 종암경찰서는 이날 오전 해당 사건에 대한 112 신고를 접수하고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일단 문제의 사진이 촬영된 장소가 동덕여대가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교내 CCTV 화면을 분석할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동덕여대 불법 알몸촬영남 사건. 여성들의 안전권보장, 제발 도와주세요’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기준으로 1만5000여 명의 동의를 확보했다.  
 
청원인은 “지난 6일 한 트위터 이용자가 ‘어느 여대에서’라는 설명과 함께 알몸으로 자위행위를 하는 사진을 게시했다”며 “동덕여대 학생들은 사진이 촬영된 공간이 동덕여대 강의실과 복도 등 교내”라고 추정했다.
 
게시자는 “동덕여대생으로 이 사건이 너무나 끔찍하고, 그 강의실에서 직접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으로서는 얼마나 수치스러운 일인지 모른다”며 “지금 동덕여대생들도 마찬가지로 큰 혼란에 빠져 있고 등교뿐 아닌, 전반적 생활을 두려워하고 불쾌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이) 제발 이슈화될 수 있도록 서명 부탁드리고 정부의 용의자 수사 도움 요청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