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티에리 앙리, 친정팀 AS모나코서 사령탑 데뷔…3년 계약

중앙일보 2018.10.13 11:24
벨기에 대표팀 코치를 맡았던 티에리 앙리가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벨기에 대표팀 코치를 맡았던 티에리 앙리가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티에리 앙리(41·프랑스)가 프로 선수로서 첫발을 내디뎠던 프랑스 리그앙 AS모나코에서 사령탑으로 데뷔한다.
 
13일(한국시간) 축구전문 매체 ESPN FC는 구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앙리가 AS모나코의 감독으로 3년 계약을 했다”라며 “오는 14일 구단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앙리는 이미 코치진들과 작업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AS모나코는 앙리의 친정팀이다. 1992년부터 AS모나코 유소년팀에서 활약한 앙리는 1994년 10월 프로 데뷔전을 치르면서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앙리는 AS모나코 유니폼을 입고 5시즌 동안 정규리그 105경기에서 20골을 터트렸고, 1996-1997시즌 프랑스 리그앙 우승을 맛봤다.
 
이를 발판 삼아 1999년 1월 1050만 파운드(약 167억원)의 이적료로 ‘이탈리아 명가’ 유벤투스로 팀을 옮긴 앙리는 이후 아스널(254경기·174골)과 FC바르셀로나(80경기·35골)에서 맹활약하며 최고의 골잡이로 명성을 떨쳤다.
 
이후 앙리는 뉴욕 레드불스(미국)에서 2014년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고, 2016년 벨기에 대표팀의 코치로 자리를 옮기면서 본격적인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한편, AS모나코는 이번 시즌 성적 부진에 시달리면서 최근 레오나르도 하르딤 감독을 경질한 뒤 새로운 사령탑으로 앙리를 선택하게 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