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의실 알몸男" 동덕여대 발칵 뒤집은 SNS 영상

중앙일보 2018.10.13 08:51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동덕여대 알몸남 사건 수사 촉구 글. [청와대 게시판 캡처]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동덕여대 알몸남 사건 수사 촉구 글. [청와대 게시판 캡처]

동덕여대가 발칵 뒤집혔다. 한 남성이 알몸으로 캠퍼스를 누비며 음란 행위를 한 사진과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기 때문이다. 이 대학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여성이 청와대 게시판에 이런 내용을 알리며 공론화와 조속한 수사를 요구해 결과가 주목된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덕여대 불법 알몸촬영남 사건. 여성들의 안전권 보장,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오전 8시 40분 현재 1만여 명이 동의를 눌렀다.  
 
이 글에 따르면 지난 6일 한 남성이 본인 트위터에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그가 알몸으로 동덕여대 강의실과 복도를 돌아다니는 사진과 강의실 책상에 앉아 자위하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동덕여대 알몸남 사건 수사 촉구 글. [청와대 게시판 캡처]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동덕여대 알몸남 사건 수사 촉구 글. [청와대 게시판 캡처]

이 글을 쓴 여성은 "그 강의실에서 직접 수업을 듣는 학생으로서 너무나 끔찍하고 얼마나 수치스러운지 모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동덕여대생들은 큰 혼란에 빠져 있고 등교뿐 아니라 불안한 학교 생활을 두려워하고 불쾌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안전히 다녀야 할 학교에 무단 침입한 남자들이 드나들면서 저런 행동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저걸 자랑스럽게 여기면서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는 SNS에 올린 행동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이 하루 빨리 공론화돼 사회가 다시 한번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이런 현실에 집중하고 다시금 되잡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에 용의자 검거 및 수사를 촉구했다.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동덕여대 측에 수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