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종전선언 가급적 일찍, 트럼프와 충분히 논의했다”

중앙선데이 2018.10.13 00:59 605호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 오랜 북·미 간의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 종전선언이 바람직하다. 그것이 가급적 일찍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한·미 간에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미측과 충분한 논의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내 선언 의지를 피력해 온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인터뷰는 13일부터 7박9일간의 유럽 순방을 앞두고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이후에 빠른 시일 내에 2차 회담을 열기 위해 지금 실무적으로 시기와 장소에 대해 양국 간에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2차 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아주 강한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박한기 신임 합동참모본부 의장으로부터 보직 신고를 받고 환담하는 자리에서 9월 남북 군사 분야 합의와 관련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북한으로 하여금 인정하게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서 지켜 왔다는 것이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서 지킬 수는 없는 것”이라며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그것은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은 북한이 이번 군사합의에서 여전히 NLL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