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한산성, 단풍 인파에 포위되다

중앙일보 2018.10.12 00:02 종합 16면 지면보기
‘한번도 함락된 적 없는 천연 요새’, ‘험산 속 아름다운 산성.’
 

경기도 광주서 오늘부터 문화제
행궁문화 체험, 성곽투어 등 다채

경기도 광주에 있는 남한산성(南漢山城)은 역사적으로 건축학적으로 보존 가치가 높다. 2014년 유네스코(UNESCO)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할 정도였다.
 
그러나 현대인들에게 남한산성은 단풍 명소로 더 유명하다. 지난해 남한산성을 방문한 관광객 11만5567명(남한산성 행궁집계) 중 40.3%가 9월~12월에 몰렸다. 올해도 남한산성 단풍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23회째를 맞는 ‘광주 남한산성 문화제’다. 12~14일 ‘남한산성, 세계를 품다’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문화제는 행궁문화와 역사체험, 무예, 성곽투어 등 44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첫날에는 군사 훈련을 받는 병사들의 노고를 위로했던 ‘호궤 의식’이 열린다. 이어 조선 후기군영 악대 중 최대 규모를 자랑했던 남한산성 수어청의 ‘취고수악대’ 행사도 볼거리다.
 
남한산성 행궁에서 펼쳐지는 행궁문화마당에서는 왕과 왕비, 신하·궁녀·내시들이 등장하는 ‘왕실 시찰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행궁정문인 한남루 앞에서는 호위 군사의 위엄을 엿볼 수 있는 근무 교대식이 재현된다. 직접 호패를 만들거나, 장군이나 포졸이 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무예 마당은 연무관(演武館)에서 병자호란 당시 조선 군사들 삶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행사장에서는 조선 전통 무예 십팔기도 배울 수 있다.
 
성곽투어 마당은 남한산성 트레킹 등을 통해 산성의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홈페이지 사전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경기도는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96억원을 들여 남한산성을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경기도 광주=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