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5위 싸움 끝까지 간다...롯데, KIA에 4-0 승리

중앙일보 2018.10.11 21:21
프로야구 5위 싸움이 끝까지 갈 모양이다. 포스트시즌 막차 티켓을 놓고 KIA와 롯데가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롯데는 11일 광주에서 열린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노경은의 호투와 8회 터진 전준우의 투런홈런을 앞세워 4-0으로 이겼다. 전날 KT와의 더블헤더를 모두 내주며 7위까지 떨어졌던 롯데는 하루 만에 6위를 탈환, 5위 KIA를 0.5경기 차로 따라잡았다. 롯데가 12·13일 KIA전을 모두 이기면 포스트시즌 커트라인인 5위에 오를 수 있다.
 
롯데 노경은이 11일 KIA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8승째를 올렸다. 광주=연합뉴스

롯데 노경은이 11일 KIA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8승째를 올렸다. 광주=연합뉴스

 
노경은은 KIA 외국인 선수 헥터와 맞서도 전혀 밀리지 않았다. 직구는 최고 시속 149㎞를 기록했고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변화구도 스트라이크존 보더라인을 스쳤다. 투구수 106개 중 74개가 스트라이크였을 만큼 공격적인 피칭. 안타는 3개, 볼넷은 1개밖에 내주지 않았다. 노경은에 이어 오현택, 구승민, 손승락이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롯데는 0-0이던 3회 초 안중열의 2루타와 민병헌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1-0이던 8회 초에도 번즈의 2루타와 민병헌의 2루타를 묶어 2-0으로 달아났고, 2사 3루에서 전준우가 헥터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좌월 투런포(시즌 31호)를 날렸다.
 
광주 KIA전에서 8회 쐐기 투런홈런을 때리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롯데 전준우. 광주=연합뉴스

광주 KIA전에서 8회 쐐기 투런홈런을 때리고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롯데 전준우. 광주=연합뉴스

 
KIA는 11~13일 롯데와의 3연전 중 한 경기만 이겨도 5위를 확정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첫 경기에서 헥터를 내고도 패하는 바람에 여유가 없어졌다. 에이스 양현종은 옆구리 부상 때문에 정규시즌 잔여경기에 등판할 수 없다. 12일 선발로 KIA는 임창용, 롯데는 김원중을 내세운다. 
 
광주=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식 김식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