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연재 “청와대, 영어단어도 ‘김정은식’ 해석하나”

중앙일보 2018.10.11 20:05
강연재 변호사. [사진 강 변호사 블로그]

강연재 변호사. [사진 강 변호사 블로그]

강연재 자유한국당 법무특보가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강 특보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응, 그리고 청와대의 의견을 정리한 ‘靑 "트럼프 언급, 한미 협의로 모든 사안 진행하겠다는 의미”’라는 기사를 공유하고 “이제 청와대가 영어단어도 김정은식 해석을 하는 걸까”라고 적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논평해달라는 요구를 받은 뒤 “모든 사안은 한미 간 공감과 협의가 있는 가운데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 추가 조치 없이는 제재 완화가 이뤄질 수 없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잇따른 질문에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같은 발언을 두 차례나 반복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강 특보는 “이제 청와대가 영어단어도 김정은식 해석을 하는 걸까? 우리 국민의 영어 수준을 무시하는 걸까?”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이 국정 감사의 기조를 ‘평화는 경제’라고 동문서답한 것에 이어, 도무지 상식과 이성에 맞지 않는 언행들이 속출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