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 소유스 우주선 발사 사고…우주인 2명 비상착륙 생존”

중앙일보 2018.10.11 18:31
11일 카자흐스탄의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 MS-10에 탑승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향하는, 미국인 우주인 닉 헤이그(오른쪽)와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치닌. [연합뉴스]

11일 카자흐스탄의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 MS-10에 탑승해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향하는, 미국인 우주인 닉 헤이그(오른쪽)와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치닌. [연합뉴스]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11일(현지시간) 오전 러시아 우주선 ‘소유스 MS-10’을 발사하는 과정에서 우주 발사체 엔진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한 뒤 러시아 우주인 알렉세이 오브치닌과 미국 우주인 닉 헤이그 등 우주인 2명이 카자흐스탄에 비상 착륙했으며 모두 생존해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우주인들과 연락이 성사됐으며 수색구조대가 현장으로 급파됐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