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사진관]시속 249km 허리케인 '마이클' 미국 강타

중앙일보 2018.10.11 16:13
10(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 해변에 있는 맥도날드 간판이 강풍을 동반한 4등급 허리케인 마이클 의해 파손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 해변에 있는 맥도날드 간판이 강풍을 동반한 4등급 허리케인 마이클 의해 파손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최고 풍속 시속 249km(상륙 당시 속도)의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했다. 재난 당국은 플로리다주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20개 카운티의 해안지대에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해당 지역의 관공서와 학교 등은 일제히 문을 닫았다. 플로리다, 조지아, 앨라배마 등 남부 3개 주가 직격탄을 맞았고, 사망자 1명이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세인트조의 개리슨 대로에 위치한 소나무들이 강풍에 꺾여져 있다. 허리케인은 풍속이 시속 179㎞(111마일) 이상이면 메이저급인 3~5등급으로 분류된다. 마이클은 상륙 당시 속도가 시속 249km(155마일)로 이는 최고 등급인 5등급에 근접한 위력이다.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세인트조의 개리슨 대로에 위치한 소나무들이 강풍에 꺾여져 있다. 허리케인은 풍속이 시속 179㎞(111마일) 이상이면 메이저급인 3~5등급으로 분류된다. 마이클은 상륙 당시 속도가 시속 249km(155마일)로 이는 최고 등급인 5등급에 근접한 위력이다. [AP=연합뉴스]

플로리다 북부 팬핸들 및 빅벤드 지역을 중심으로 약 380만 명에 대해 '허리케인 경보'가 발령됐고, 해안지대 주민 37만5000명에 대해선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최고 14피트(4.3m)의 해일이 팬핸들 해안을 강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 주택가를 침수시킬 수 있는 수준이다. 인근 앨라배마와 조지아 일부 지역에도 강풍이 몰아치고 폭우가 내리고 있다.  
플로리다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주 방위군 2500명과 구조대원 1000여 명이 투입됐고, 일대 지역의 관공서와 학교, 대학은 일제히 폐쇄됐다. 
플로리다 주도 탤러해시 서쪽의 개즈든 카운티 당국은 "허리케인에 따른 사망자가 1명 있다"며 "잔해에 관련된 사고로 나무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전력망 손실도 현실화하고 있다. 플로리다에선 26만5000가구, 조지아와 앨라배마에서는 총 5만 가구가 단전됐다고 NBC방송은 보도했다. 전기·수도·가스 등 유틸리티 복구인력 1만7000여 명이 비상대기에 들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허리케인 마이클 관련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허리케인 마이클 관련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플로리다 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차원의 재정지원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대피하지 않으면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다"면서 즉각적인 대피를 권고했다.  
마이클의 영향으로 원유 생산 인력들도 대피해 멕시코만 해안지대 원유 생산은 약 40%, 천연가스 생산은 33% 가량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고 미국 내무부가 밝혔다.
10(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탈리아페로카운티 크로포드빌 일대의 한 나무가 태풍에 의해 뿌리채 뽑혀져 있다. [AFP=연합뉴스]

10(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탈리아페로카운티 크로포드빌 일대의 한 나무가 태풍에 의해 뿌리채 뽑혀져 있다. [AFP=연합뉴스]

마이클은 1992년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앤드루' 이후로 가장 강력하다. 이에 플로리다 북서부를 비롯해 앨라배마와 조지아까지 폭넓은 피해가 예상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허리케인의 중심부가 앨라배마 남동부와 조지아 남서부에 접근하고 있다"면서 "생명을 위협하는 폭풍과 강풍이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으로선 1851년 이후로 최악의 폭풍을 맞이한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기자회견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마이클은 플로리다를 강타하는 100년 만에 최악의 허리케인"이라며 "지금 당장 피난처로 몸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파나마 시티에서 한 시민이 마이클로 인해 파손된 집 앞에 서 있다. [AF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파나마 시티에서 한 시민이 마이클로 인해 파손된 집 앞에 서 있다. [AF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파나마 시티에서 한 시민이 마이클로 인해 파손된 자신의 집을 정리하던 중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AF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파나마 시티에서 한 시민이 마이클로 인해 파손된 자신의 집을 정리하던 중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AFP=연합뉴스]

마이클은 이틀 전만 해도 열대성 폭풍으로 분류됐지만, 플로리다 해안에 가까워지면서 빠른 속도로 위력을 확대했다. 
플로리다 주도인 탤러해시의 앤드루 길럼 시장은 "너무 빨리 위력이 커졌다"면서 "열대성 폭풍에 대비하고 있었는데 어느새 4등급 허리케인을 맞게 됐다"고 우려했다. 
마이클은 시속 14마일(22km)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세력이 조금씩 약화되고 있다. 현재의 이동 경로를 고려하면 조지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를 거쳐 주말쯤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허리케인 마이클 진로 예상도. [연합뉴스]

허리케인 마이클 진로 예상도. [연합뉴스]

 
김경록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