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포토사오정] 한국당, "유은혜 장관 인정못한다"...증인 선서 때는 퇴장, 질의는 차관에게

중앙일보 2018.10.11 14:0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첫 국감 데뷰는 순탄치 않았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산하 기관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산하 기관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유 부총리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 감사장에 웃는 얼굴로 들어와 여야 의원들에게 인사를 했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회의장에 들어와 자신의 자리로 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회의장에 들어와 자신의 자리로 가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감사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다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감사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다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특히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자리로 찾아가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 앉을 때까지도 여유 있는 미소를 보였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회의장에 들어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회의장에 들어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하지만 이내 회의장 분위기는 180도 바뀌었다. 이날 교육위원회 국정감사는 시작 5분도 되지 않아 중단됐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증인선서를 하려고 할 때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이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못한 다는 한국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증인선서를 하려고 할 때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이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못한 다는 한국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의사 진행 발언을 신청하면서다. 곽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문제를 해결한 뒤에야 장관으로서 증인 선서를 하는 게 옳다"고 유 부총리의 선서를 가로 막았다.
곽 의원은 위장전입, 피감기관 사무실 임대 등 청문회에서 제기한 의혹들을 열거했다. 곽 의원은 이어 "위장전입 등 공소시효가 지났다거나 후보자가 자료제출을 하지 않아 어떤 혐의인지 확인하기 어려운 것만 빼더라도 다른 건은 실제로 범법행위가 아니냐는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이 증인 선서를 위해 서서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못한다며 퇴장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이 증인 선서를 위해 서서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못한다며 퇴장했다. 변선구 기자

이날 교육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9월 19일 인사청문회와 지난 4일 대정부질문에 이어 같은 의혹을 다시 강조하며 '장관 인정 거부'에 나섰다. 김한표, 곽상도, 전희경, 김현아, 이군현 등 한국당 의원들은 증인 선서 직전 모두 자리를 떠나 유 부총리의 업무보고가 종료된 후에야 다시 국감장으로 돌아왔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산하 기관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를 떠났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산하 기관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를 떠났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증인 선서문을 제출하기 위해 위원장 자리로 가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증인 선서문을 제출하기 위해 위원장 자리로 가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 변선구 기자

이 과정에서 여당 의원들의 항의도 이어졌다. 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냐"라며 항의했다. 조 의원은 "정말 실망이다"라면서 "지난번 인사청문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다 해명된 것 중 곽 의원이 말한 피감기관 사무실 문제는 박근혜 정부 시절 자체감사를 통해 특혜가 없었다는 것을 밝혔다. 이를 재탕, 삼탕하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감사가 재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감사가 재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이 사태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자격 없는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가 임명 강행된 사태에 따른 것으로 단정한다"면서 "장관을 인정하지 못해 선서를 거부하려는 생각이다. 강행할 경우 이에 상응한 조치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나머지 한국당 의원들은 감사 중지 당시 이미 퇴장했고, 김 의원 또한 발언 직후 자리에서 일어나 밖으로 나갔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 변선구 기자

40여분 뒤 한국당 의원들이 돌아와 감사가 재개됐지만, 이후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유 부총리 ‘무시 전략’은 이어졌다.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박춘란 차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박춘란 차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현아 의원은 '유 부총리를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박춘란 차관에게 질의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유 부총리를 '의원'으로 칭하면서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았지만, 국민은 아직 받아들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유 의원에게 현행법 위반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장관으로 인정하지 못한다. 국감에 임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차관에게 질의하겠다"라고 했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박춘란 차관에게 질의, 박 차관이 대답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박춘란 차관에게 질의, 박 차관이 대답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어 한국당 이군현 의원이 유 부총리에게 질의했으나, 같은 당 전희경 의원은 자신의 질의 순서에서 박춘란 차관에게만 질문하며 ‘무시 전략’을 이어갔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