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태현 변호사 “구하라 전 남친 측, 희한해…최종범 구속될 듯”

중앙일보 2018.10.11 01:46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왼쪽)와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뉴시스]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왼쪽)와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뉴시스]

기존 쌍방폭행에서 영상 유포 협박 혐의로 번진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 사건에 대해 김태현 변호사가 최씨의 구속을 예상했다.
 
김 변호사는 10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쌍방폭행이었다면 합의가 안 됐을 경우 양쪽 다 벌금형 처리하거나 합의가 됐으면 무혐의 처리로 끝났을 것”이라며 “동영상 협박 문제가 나왔으니 완전히 국면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듣고 계시면 죄송한데 최씨 측 변호사가 참 희한한 분이시더라. ‘구씨가 먼저 영상을 찍자고 했다’고 얘기하더라”며 “그게 뭐가 중요하다는 거죠”라고 되물었다.  
 
이어 “몰래카메라가 아니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구씨 측에서 먼저 ‘나는 영상 지운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그래서 받아보고 깜짝 놀랐다’고 얘기했다. 이는 영상이 있다는 걸 알았다는 것”이라며 “구씨가 동의해서 찍자고 했다는 이야기가 뭐가 중요한가. 뭔가 물을 타보려고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변호사는 다만 최씨가 디스패치에 영상을 넘기겠다는 말을 한 것만으로 동영상 유포를 실행하려는 착수 단계에 돌입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올리려고 컴퓨터에 영상을 걸어놓고 마지막 엔터키만 안 눌렀다면 유포 미수범이 맞지만 디스패치에 ‘내가 영상 있는데 줄까’라고 제보한 것으로는 제 법감정으로는 좀 힘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문제는 협박인데 저는 검찰에서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 같다”며 “최씨의 얘기는 ‘네 거니까 네가 지워라’ 이건데, 자기가 지우면 되지 구씨에게 지우라고 (동영상을) 왜 주냐”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협박이냐 아니냐는 상대가 객관적으로 봤을 때 공포심을 느낄 수 있었느냐는 것이다. 남자라도 헤어진 연인이 영상을 보내주면 안 놀랍니까. ‘큰일났네’라며 공포심을 느낄 것”이라며 “저는 협박은 충분한 것 같다. 구씨가 합의해주면 불기소 처분이 되겠지만 지금 봐서 합의해 주겠나. 합의 안 해주면 제가 봤을 땐 (구치소에) 들어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구씨는 최씨와 몸싸움이 있었던 지난달 13일 새벽 최씨가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면서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고 협박했다며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최씨 측은 “영상을 유포하거나 강요‧협박을 한 적 없다. 사건 당일 상해를 당하면서 매우 흥분해 영상을 전송한 것”이라며 “경찰 수사에서 충분히 소명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씨를 이른 시일 내로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며 수사에 필요할 경우 추후 동의를 얻어 구씨와 최씨를 대질심문할 가능성도 있다는 입장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