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 '불협화음' 김동연·장하성 결국 연말 동시교체 검토

중앙일보 2018.10.11 01:30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연말께 동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여권 고위 관계자가 10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미 후임자 인선을 위한 실무작업이 물밑에서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여권에선 최저임금 인상 문제 등을 놓고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줄곧 불협화음을 빚어 왔기 때문에 경제라인 분위기 일신을 위해 문 대통령이 인적 개편을 결심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교체 시기는 연말께가 될 가능성이 크다. 여권의 또 다른 핵심 인사는 “문 대통령이 변화를 모색하기 위한 고민을 시작했고, 그에 따른 결정이 이미 이뤄졌기 때문에 인선도 어느 정도 진행됐을 것”이라며 “국회 일정을 감안하면 예산안 처리를 끝내고 12월 중순 이후에 인사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 실장과 김 부총리가 가진 상징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 한 명만을 교체할 순 없고 동시 교체로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SK하이닉스를 방문해 “경제가 겪는 구조적 어려움에 대해 아직 해법을 찾지 못했다는 비판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고용의 양적 지표가 좋지 않다는 점과 영세 자영업자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야당의 비판을) 수용할 부분은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라인 교체는 야당의 대표적 요구 사항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최근 ‘자신의 경제 공약에 얽매이지 말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반복하고 있다”며 “기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권 인사도 “문 대통령이 지난 7월 인도 방문 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데 이어 최근 최태원 SK 회장과 만나는 등 취임 직후와 비교하면 경제에 대한 관점이 실용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청한 고위 당국자는 “경제부처에서는 시기를 특정할 수 없어도 투톱의 동시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데 대체적 공감대가 있다”며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난 직후에 교체가 이뤄진다면 업무 차질이 최소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여권에선 김 부총리의 후임자 인선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현재 관료 중에서 야권의 동의를 얻으면서도 경륜 있는 사람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과거 경제를 이끌었던 경제 관료나 경제 전문가 그룹의 재등용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청와대는 ‘경제 투톱 교체’ 문제에 대해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 고위 관계자는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마찰이 최근에 많이 줄어든 게 사실 아니냐”며 “현재로서 두 사람에 대해 교체 검토를 하는 것은 전혀 없다. 교체설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