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02년 200원하던 운동화가 1만원 … 북한 생필품 가격 수십배 뛰었다

중앙일보 2018.10.11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중앙일보 창간 53주년 특집 - 평양·평양사람들 <6>
 
북한은 2002년 7월 1일 근로자의 월급을 평균 18배 인상했다. 환율 조정과 물가인상, 물품 거래 허용 등의 시장경제 요소를 도입한 경제관리개선조치(‘7ㆍ1조치)의 일환이었다. 당시 북한은 “모든 상품 값이 개정되는데 맞게 근로자들의 최저생계비를 타산했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내각 경제부문 간부 출신의 탈북자 A씨는 “한 사람의 최저 생계비를 2000원으로 타(계)산했다”며 “한 가정에 두 사람의 근로자가 있다면 8000원이면 4인 가족이 생활할 수 있다는 가정에 따른 조치”라고 말했다.
 
2006년 5월 촬영한 평양에서 판매 중인 담배 사진. 당시 가격은 0.3~1.4달러였다. 현재는 2~5 달러 수준이다. 평양=정용수기자

2006년 5월 촬영한 평양에서 판매 중인 담배 사진. 당시 가격은 0.3~1.4달러였다. 현재는 2~5 달러 수준이다. 평양=정용수기자

A씨는 “그러나 당국의 의도와 달리 시장이 활성화되고 물가가 올랐다”며 “2009년 물가를 잡기 위해 100대 1로 화폐를 개혁했지만 이후에도 다시 가파르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실제 2008년 0.6달러였던 담배(영광)는 종류가 다양해지며 최근 2~5달러로 인상됐고, 5개에 1달러였던 에스키모(아이스크림)는 2개 1달러로 2.5배 올랐다. 맥주(봉학맥주)는 0.4달러에서 1.22달러(대동강 맥주, 봉학맥주도 비슷한 수준)가 됐다. 이는 정식 상점에서 판매하거나, 공식 환율을 적용한 가격이다.    
 
실제 주민들이 시장에서 거래하는 상품 가격은 더 뛰었다는 게 최근 탈북자들의 증언이다. 평양의 시장에 자주 들렀다는 탈북자 B씨는 “7ㆍ1조치 직후 200원 안팎이던 남자 운동화가 2010년쯤엔 3000원가량 했다”며 “최근에는 1만원 넘게 거래된다”고 전했다. 생활비(기본급)는 2002년 이후 거의 오르지 않았는데 물가는 수 십배 뛰었다는 것이다.  
 
혜산지역에 살다가 탈북한 C씨는 “하루가 다르게 물가가 오르다나니(보니) 국돈(북한원)은 거의 의미가 없어 주로 중국 위안화로 거래를 한다”며 “두 사람이 생활하려면 한달에 최소 300위안(43달러) 정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씨는 “굳이 국돈으로 환산하자면 35만원 안팎의 생활비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임수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북한은 2002년과 2009년 두 차례의 화폐개혁을 하면서 엄청나게 현금을 찍어냈고 이는 물가 상승을 불렀다”며 “북한 당국은 이젠 인플레이션 우려 때문에 화폐 공급을 조절하고 있어 인상률이 둔화하는 조짐”이라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정용수·권유진·김지아 기자 nkys@joongang.co.kr      
◆도움말 주신 분=김보미·김일기·이상근·임수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박사(가나다 순)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