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어마어마한 괴물 허리케인이 온다”…美 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중앙일보 2018.10.10 11:21
미국 정부가 허리케인 ‘마이클’이 곧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남동부 플로리다 등에 9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남동부 지역은 지난달 중순에도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큰 피해를 보았던 곳이다.  
허리케인 마이클에 대비해 모래주머니를 쌓는 주민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마이클에 대비해 모래주머니를 쌓는 주민들. [AP=연합뉴스]

CNN은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의 발표 등을 인용해 “카테고리 1등급이었던 허리케인 마이클이 최고 시속 120마일(195㎞) 위력의 카테고리 3등급으로 덩치를 키웠다“며 ”현재 멕시코만에서 플로리다 쪽으로 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플로리다에 상륙할 시점에는 더 세력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플로리다 재난 당국은 이미 저지대 지역 주민 14만여 명에 대피령을 내렸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엄청난 피해를 가져올 괴물 허리케인이 몇 시간 후면 온다”며 “지난 수십년간 이 지역에 닥쳤던 것들 중에서도 가장 파괴적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경고했다. 또 “숨을 방법이 없으므로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 그 즉시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NN은 “목숨을 위협할 만한 해일이 몰아칠 것이며, 플로리다뿐 아니라 앨라배마 등 남동부의 다른 여러 지역에서도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또 “올해 가장 큰 폭풍이 될 수도 있다”며 “여러 기반 시설이 피해를 입을 것이고, 이 때문에 정전이 발생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한편 트위터를 통해 “대비하고, 주의하고, 안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의 경고 트윗 [트위터 캡처]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의 경고 트윗 [트위터 캡처]

해당 지역 매체들은 “상점에서는 생필품이 바닥났으며, 주민들은 창문을 보호하기 위해 나무판자를 덧대고 모래주머니를 쌓는 등 허리케인 대비에 여념이 없다”고 보도했다. 플로리다주에선 다음 달 열릴 중간선거를 위한 유권자 등록 마감일(현지시간 기준 9일)까지 미뤘다.   
관련기사
3등급 허리케인은 건물과 담장을 파손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지고 있으며, 4등급은 지붕을 완전히 날려 보낼 수 있는 위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