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안부 산하 기관에 文 동기 등 '캠코더' 21명 요직에"

중앙일보 2018.10.10 10:22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 최근 5년간 220만건의 해킹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 산하 기관 보안점수 64.5점"
한해 전에 비해 13.3점이나 떨어져
"대통령 동기 등 21명 요직 앉아" 지적도

1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서 주승용 국회부의장(바른미래당)은 행안부 산하 8개 기관의 보안 실태와 함께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주 의원이 행안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7년도 정보보안관리 실태 점검 결과'에 따르면 행안부 산하 8개 기관 가운데 한국지역정보개발원만 유일하게 해킹 시도 관련 자료를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킹 시도에 대한 대응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한국지방재정공제회를 제외한 나머지  6개(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지역진흥재단,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방공기업평가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산하 기관은 소관 정보 통신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 정보를 수집·분석조차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역정보개발원을 제외한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등 7개 산하 기관은 보안 전담 부서가 없어 홍보기획팀, 총무부 등에서 보조 업무로 보안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다. 주 부의장은 “산하 기관들의 열악한 재정·인력 수준을 감안하면 자체 예산으로 정보 보안관리 업무를 진행하기 어렵다"며 “행안부가 나서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8개 기관의 전체 보안 지수는 평균 64.5점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해 전에 비해 13.3점이나 떨어진 수치로 8개 기관 중 5개 기관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 부의장은 "사이버 위협은 언제 어디서 어떤 형태의 정보 유출로 이어질지 모르므로 보안 강화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행안부 산하 기관에 이른바 '캠코더(대선 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 인사가 21명 포함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원진 의원(대한애국당)은 문재인 정부 들어 임명한 산하 기관 임원 자료를 공개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동기 박종환씨는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좌파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정성헌씨는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으로 임명됐다. 도로교통공단 윤종기 이사장은 20대 총선에 인천연수을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고, 한국정보화진흥원장으로 임명된 문용식씨는 문재인후보 선대위 가짜뉴스대책단장으로 ‘패륜’발언으로 사퇴한 인물이다. 이 밖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총각 부이사장을 비롯해  공무원연금공단 정남준 이사장 등을 캠코더 인사로 분류했다. 조 의원은 "코드에 맞는 인물 대신 전문성을 갖추고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인물로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