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중앙일보 2018.10.10 07:54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을 두고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날 “회담 시기는 그렇게 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데 이은 것이다.  
트럼프. [UPI=연합뉴스]

트럼프. [UPI=연합뉴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를 타고 아이오와주 선거 지원 유세에 가는 길에 기자들에게 이렇게 밝혔다.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다”는 설명과 함께였다.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 때문에 너무 바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우리는 지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 회담 장소는 아마 지난번(싱가포르)과 다를 것이며 3~4곳의 다른 장소에 관해 이야기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미국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누구도 난처하게 만들고 싶지는 않다”고 에둘러 말한 후 “결국 우리는 미국은 물론 그들의 땅(북한)에서도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